광주

검색
닫기

광교협, 21대 국회의원 후보초청 간담회와 협약식 가져

0

- +

독소조항을 제거한 차별금지법 제정 협약식

광교협 임원들과 21대 국회의원 후보들이 지난 2일, 독소조항 제거한 차별금지법 제정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사진=한세민)

광교협 임원들과 21대 국회의원 후보들이 지난 2일, 독소조항 제거한 차별금지법 제정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사진=한세민)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대표회장 리종기 목사, 이하 광교협)는 광주기독단체장들과 함께 지난 4월 2일 광교협 사무실에서 '21대 국회의원 후보 초청 간담회와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 날 협약식은 더불어 민주당과 민생당, 무소속 등의 국회의원 후보들을 초청해 '동성애와 동성혼, 젠더 등 독소조항을 제거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것이었다.

민생당에서는 박주선, 장병완, 김동철, 천정배, 김명진, 노승일 후보가, 무소속은 김경진, 김성환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병훈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각각 진행됐다.

민생당과 무소속 후보들은 21대 국회에 진출하면, 기독교계와의 협약내용을 준수하겠다고 다짐하고 협약서에 서명했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병훈 후보가 참석해 "광교협에서 제시한 협약사항을 준수하겠다"고 말했다.

광교협 대표회장과 광주기독단체장들은 "크리스천 정치인들이 하나님 나라 확장과 크리스천으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활동에 리더십을 발휘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