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검색
닫기

2020 광주 부활절 예배, 코로나19로 소규모 영상 예배로 진행

0

- +

발열 체크 및 손 소독제 바르고 1줄에 2명만 앉는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
부활의 능력으로 코로나19 조기 종식되고 신천지 등 이단에 대한 척결 기도

4.12 빛과사랑교회당(광산구 장덕동)에서 2020 광주광역시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렸다. 이날 예배는 특별히 코로나19로 인해 실시간으로 송출해 성도들은 있는자리에서 예배에 동참했다. 예배를 마친 후 기념촬영(사진=광주CBS한세민)

4.12 빛과사랑교회당(광산구 장덕동)에서 2020 광주광역시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렸다. 이날 예배는 특별히 코로나19로 인해 실시간으로 송출해 성도들은 있는자리에서 예배에 동참했다. 예배를 마친 후 기념촬영(사진=광주CBS한세민)

광주광역시 기독교교단협의회(대표회장 리종기 목사, 이하 광교협)는 2020년 부활절 연합예배를 코로나19 발생에 따라 임역원만 참석한 가운데 영상예배로 대체했다.

12일 오후 3시 빛과사랑교회당(광주 광산구 장덕동)에서 '일어나라 부활의 소망으로'를 주제로 열린 올해 부활절 연합 예배는 인류를 위한 예수님의 십자가의 고난과 부활의 의미를 되새기고 치유와 화해자로서의 그리스도인의 삶을 다짐했다.

2020 광주광역시 부활절연합 영상예배는 마스크착용, 발열체크, 신원확인, 2미터 이상 거리두기 등을 실천한 가운데 진행됐다.

2020 광주광역시 부활절연합 영상예배는 마스크착용, 발열체크, 신원확인, 2미터 이상 거리두기 등을 실천한 가운데 진행됐다.

50여명의 임역원과 관계자들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발열체크와 신원확인, 소독과 마스크 착용을 엄수한 가운데 입장했고, 2명 혹은 1명씩 좌석이 배치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했다.

또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성도들은 광교협에서 실시간으로 송출한 영상를 통해 예배에 동참했다.

이 날 부활절 영상 예배는 광교협수석 부회장인 이상복 목사(광주동명교회)의 인도로 초교파 장로연합회 회장인 박찬환 장로의 대표기도와 광교협 직전 회장 문희성 목사(한빛성결교회)의 설교, 특별기도, 선언문 낭독, 부활절 메시지 그리고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2020 광주부활절연합 영상예배에서 광교협 직전회장 문희성 목사(한빛성결교회)가 '주를 찬양하라'란 주제로 설교했다.(사진=광주CBS한세민)

2020 광주부활절연합 영상예배에서 광교협 직전회장 문희성 목사(한빛성결교회)가 '주를 찬양하라'란 주제로 설교했다.(사진=광주CBS한세민)

문희성 목사는 설교를 통해 "코로나19로 예전처럼 모여 예배드릴 수 없어 안타깝지만, 믿음의 사람인 우리는 부활 신앙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찬양하고 외쳐야 한다"며 "교회와 기독교계의 권위가 땅에 떨어진 이 때 교회의 위상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고 담대하게 대처해 나가자"고 밝혔다.

2020 광주 부활절연합 영상예배에서 특별기도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종갑 목사 '부활의 능력으로 교회회복', 강희욱 목사 '광주발전과 코로나19 종식', 박현주 장로 '사이비 이단 대처'(사진=한세민)

2020 광주 부활절연합 영상예배에서 특별기도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종갑 목사 '부활의 능력으로 교회회복', 강희욱 목사 '광주발전과 코로나19 종식', 박현주 장로 '사이비 이단 대처'(사진=한세민)

이어 성시화운동본부 상임회장 강희욱 목사(순복음만백성교회)는 '광주 발전과 코로나19 종식', 북교협회장 나종갑 목사(새에덴교회)는 '부활의 능력으로 교회의 회복' 그리고 광주기독단체연합회장 박현주 장로(광주벧엘교회)는 '사이비 이단 대처' 등을 위해 각각 특별 기도를 했다.

한상영 목사(광교협 사무총장, 창대교회)가 시대적 소며의 실천과 함게 코로나19의 조속한 퇴치를 기도하며 2020년 부활절 광주기독인 선언을 낭독했다.(사진=한세민)

한상영 목사(광교협 사무총장, 창대교회)가 시대적 소며의 실천과 함게 코로나19의 조속한 퇴치를 기도하며 2020년 부활절 광주기독인 선언을 낭독했다.(사진=한세민)

광교협 사무총장 한상영 목사(창대교회)는 "교회와 그리스도인이 고통받는 이웃과 광주에 정착한 고려인 그리고 다문화 가족이 공동체 의식을 갖고 지역에서 살아가도록 기도하고 무엇보다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이 의료인의 노력으로 하루빨리 개발되기를 기도드린다"고 선언문을 낭독했다.

리종기 목사(광교협 대표회장, 빛과사랑교회)는 "부활의 놀라운 소식으로 회복되는 역사가 있길 바란다"면서 부활절 메시지를 전했다.(사진=한세민)

리종기 목사(광교협 대표회장, 빛과사랑교회)는 "부활의 놀라운 소식으로 회복되는 역사가 있길 바란다"면서 부활절 메시지를 전했다.(사진=한세민)

광교협 대표회장인 리종기 목사는 부활절 메시지를 통해 "우리 모두가 회개의 번제물이 되어 금식하며 특별기도를 드리자"며 "자비의 하나님은 죽음의 공포와 불안을 거두어 주실 줄 믿는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