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검색
닫기

'출연금 축소' 논란 김창준 광주시체육회장 광주시의회 나올까?

0

- +

광주시의회 김학실 의원, 김창준 회장에 본회의 출석 요구
광주시의회 한 의원이 회장 출연금 축소 논란을 빚은 김창준 광주시체육회장에게 시의회 본회의에 출석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3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광주시의회 김학실 교육문화위원장은 이날 시의회 사무처를 통해 오는 15일 시의회에서 열릴 예정인 시정질문에 출석해 줄 것을 김 회장에게 통보하기로 했다.

시의회 교문위는 김 회장이 취임 이후 임기 3년간 해마다 2억원씩 총 6억원을 내야 했지만 광주시체육회가 최근 규정을 개정해 총 출연금을 2억원으로 축소하고 사용처도 회장업무추진비로 수정한 문제를 질의하기 위해서다.

김 회장은 6개월 전 광주시체육회장 출마 당시 임기 3년 동안 매년 2억원씩 6억원의 체육발전 출연금을 내기로 약속했다.

시체육회는 출연금 6억원 조항이 다른 시·도체육회에 없다는 등의 이유로 규정을 개정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행 조례상 의회 출석 대상이 시장과 교육감, 실·국장, 담당관, 실·과장급으로 제한하고 있지만 행정사무감사를 위해서는 광주시의 위임 또는 위탁사무를 처리하는 단체 또는 기관의 경우 의회에 출석을 요구할 수 있도록 돼 있어 김창준 회장의 출석이 실제로 이뤄질지 주목된다.

오는 15일 열리는 시의회 회기 일정은 행정사무감사가 아니라 시정질문이기 때문이다.

광주시체육회는 광주시로부터 보조금 등의 명목으로 해마다 200억원대의 예산을 지원받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